롯데온 스타트업 손잡고 밀레니얼 잡는다

롯데온(ON)이 스타트업과 손잡고 밀레니얼 고객 확보에 나선다.

롯데e커머스와 롯데액셀러레이터는 11일 뷰티 테크 스타트업인 라이클과 3자 업무협약을 맺었다. 라이클은 롯데액셀러레이터가 20억원을 투자한 스타트업으로 백 만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한 뷰티 플랫폼이다. ‘언니의 파우치’와 ‘차차치약’, ‘부비부비립’ 등 밀레언셀러 상품을 기획한 언파코스메틱 등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온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바이럴 마케팅을 강화하고, 10~20대 여성 고객의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라이클의 상품 트렌드 지식 및 제조능력에 롯데의 유통 노하우를 더해 다양한 기획 상품을 개발하는 등 롯데온을 뷰티 트렌드 리더로 키울 방침이다.

협업 첫 단계로 라이클은 롯데온의 뷰티 상품 관련 콘텐츠를 만들어 ‘언니의파우치’에 노출한다. 12일에는 롯데온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인 온라이브(ONLIVE)에서 롭스와 협업해 방송하는 스틸라, 림멜 브랜드의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인다.

롯데온은 라이클이 운영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인 ‘팔레트미’를 활용한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펼칠 계획이다. 라이클이 보유한 1만3000명의 인플루언서에게 롯데온 상품을 노출하고, 인플루언서의 상품 소개와 후기를 통한 바이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달주 롯데e커머스 전략기획부문장은 “롯데온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롯데액설러레이터와 함께 유망한 스타트업 발굴하고 이들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로명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