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힌드라 “쌍용차 투자자 나오면 대주주 포기할 것”

[헤럴드경제] 쌍용자동차의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그룹이 쌍용차의 새 투자자가 나오면 대주주 지위를 포기하고 지분을 50% 미만으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7일(현지 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진행한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쌍용차의 새로운 투자처가 찾아진다면 마힌드라의 지분율이 50% 미만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고엔카 사장은 “지분율을 50% 미만으로 낮추기 위해 쌍용차에 대한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며 “현재 특정 투자자들과 대화를 진행 중이며 적절한 시점에 신규 투자자들 지위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쌍용차 지분율을 50% 미만으로 낮추려면 주주 동의 등이 필요해, 우편 투표를 통해 주주 승인을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쌍용차에 추가 자금을 투입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아니시 샤 마힌드라 부사장은 “쌍용차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지금보다 더 많은 자본을 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