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클릭] 美증시, 코로나19 진정·부양책 논란·미중갈등에 혼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와 신규 경기 부양책 관련 논란 등으로 혼조세를 나타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불안요인이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357.96포인트(1.3%) 상승한 2만7791.4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장보다 9.19포인트(0.27%) 오른 3360.47에 장을 마감했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42.63포인트(0.39%) 하락한 1만968.36에장을 마감, 1만1000선을 다시 내줬다.

주식시장은 미국 경기부양책과 코로나19 확산 상황, 미·중 갈등 관련 소식 등을 주시하는 분위기였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한 점이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분석했다. 저널은 존스홉킨스대학 집계를 인용해 전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약 4만7000명으로, 1주일 사이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총 확진자가 500만명을 넘어서고 사망자도 16만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지만, 지난주부터 신규 확진은 감소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여전히 조심스럽긴 하지만, 바이러스가 통제될 수 있다는 낙관론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코로나19 백신이 조속히 나올 수 있다는 이유로 골드만삭스가 내년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는 등 낙관적 전망이 차츰 확산하는 중이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은 지속했지만, 시장 반응은 낙관론이 우위를 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실업보험 추가 지원 규모를 주당 400달러로 낮춰연장하는 것과 급여세 납부를 유예하는 방안 등을 담은 행정조치에 전격 서명했다.

민주당과의 합의가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자 예고한 대로 독자 행동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조치는 법적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예산과 관련한 의회의 권한을 침범한 것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의회의 부양책 합의를 촉진할 수 있다는 기대도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행정조치 이후 민주당 지도부가 합의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합리적인 수준이라면 부양책 규모를 키울 의향도 있으며,이번 주 합의를 희망한다는 견해를 표해 기대를 자극했다.

므누신 장관은 다만 민주당이 주장하는 대규모 지방정부 지원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조치가 위헌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이어졌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마르크 루비오 상원의원(공화당)을 비롯한 미국 정치인과 비정부기구(NGO) 인사 11명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을 제재한 데 대한 보복 성격이다.

하지만 미국 기업에 대한 보복 등 경제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가하는 조치는 아닌 만큼 시장 반응은 제한됐다.

양국이 15일 1단계 무역합의 이행 상황을 평가하는 고위급 회담을 열 예정인 만큼 이와 관련한 소식에 투자자들이 더욱 집중하는 상황이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6월 채용공고는 588만9000명으로, 지난 5월의 537만1000명보다 약 52만명 증가했다.

콘퍼런스보드는 지난달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가 50.89로, 석 달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고 발표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미 정치권이 부양책에 합의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보였다. 스톤 인베스트먼트 파트너의 빌 스톤 최고투자책임자는 “트럼프 조치가 법적문제에 직면할 수 있지만, 정치적으로는 의회에 합의하라는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