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피해복구 총력…예비비 등 총동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위협받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국무회의는 위기 상황에서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 대처해 나가기 위해 정부서울청에서 개최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가 힘을 모아 국가적 위기 극복에 나서고 있는 시기에 유례없이 긴 장마와 폭우로 최악의 물난리까지 겪게 됐다”며 “오늘로서 이번 장마는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예년의 장마와는 양상부터가 크게 달라졌다.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을 오가며 장기간에 걸쳐 집중적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어느 곳도 안전지대가 되지 못했다”며 “산사태와 매몰, 제방유실과 범람 등에 의한 침수가 매우 빈번하게 발생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면서 “정부는 도로와 철도, 댐과 제방 등의 주요 시설과 침수된 주택과 상가, 농경지 등을 신속히 복구하는데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피해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도 다각도로 검토해 주기 바란다”며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라고 강조했다. 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