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같은 장마…신길동 주택 지붕 붕괴·전농동 집 무너져

지난 10일 오후 11시58분께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의 2층짜리 단독주택이 무너져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해당 주택의 약 절반이 무너져 내렸으며, 아무도 사용하지 않는 빈집이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11일 아침 소방당국 관계자들이 무너진 해당 주택을 살피는 모습. [동대문소방서 제공]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물폭탄’을 방불하게 하는 장맛비가 계속되면서 밤사이 서울 곳곳에서 비 피해가 잇따랐다.

1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9분께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의 1층짜리 주택 지붕이 무너져내리면서 60대 남성이 갇혔다가 구조됐다. 영등포소방서에 따르면 36㎡ 규모 주택의 지붕 절반이 무너졌다. 구조된 주민은 다치지는 않아 주민센터로 옮겨졌으며, 소방당국은 주변을 통제한 뒤 현장을 경찰에 인계했다.

지난 10일 밤 11시58분께에는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의 2층짜리 단독주택이 무너져내렸다. 소방당국은 주택의 약 절반이 무너져 내렸으며, 아무도 사용하지 않는 빈집이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동대문소방서는 굴착기 등을 동원해 붕괴물을 들어낸 뒤 집 안에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했으며 잔여물을 구청에 인계했다. 소방당국은 계속된 장마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집이 붕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날 오전 0시53분께에는 60대 남성이 성북천 산책 중 급류에 휩쓸려 청계천 중앙 수초 부위에서 고립됐다가 출동한 소방 구조대에 구조되기도 했다. 구조된 남성은 왼팔과 왼쪽 다리에 찰과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