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다음은 한국이다”…글로벌 협업툴 ‘노션’, 한국 상륙

[노션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400만 사용자를 지닌 글로벌 협업용 솔루션 ‘노션(Notion)’이 한국에 상륙했다.

노션은 11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노션이 비영어권 사용자를 위해 외국어 버전을 출시한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노션은 필수 업무 도구를 하나의 작업 공간에 통합한 올인원(all-in-one) 생산성 앱이다. 개인 뿐만 아니라 팀과 회사 차원의 다양한 협업을 지원한다. 전세계에 4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당근마켓, 리디북스, 쏘카 등이 직원 교육, 정보 저장, 프로젝트 관리 등 다양한 용도로 노션을 활용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 노션 이용자들은 영어버전을 사용해왔다. 그러나 이번 출시로 모든 기능에서 한국어 버전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웹사이트와 도움말 문서도 한국어 버전으로 제공되며 한국 유저의 니즈를 반영한 특별 템플릿도 포함됐다. 이반 자오 노션 창업자 겸 CEO는 "마치 이 제품이 처음부터 한국어로 만들어진 것처럼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번역 품질에 가장 많은 신경을 썼다"며 "고객지원센터와 마케팅 사이트 등 25만 단어에 걸친 모든 부분을 100% 번역했다"고 말했다.

노션 한국어 버전 회사 홈 [노션 제공]

현재 노션에게 한국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 빠르게 성장하는 협업툴 시장으로, 전년 대비 263% 확대됐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 근무가 확산되며 이 기간에만 사용자가 60% 증가했다.

노션은 한국 시장에서 통합성과 맞춤형 서비스로 차별화 전략을 펼친다. 노션 관계자는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사용해야 하는 수십개에 달하는 툴을 노션에서는 하나의 공간에서 워크스페이스에서 활용할 수 있다”며 “코딩 없이 누구나 간단하게 본인만의 방식으로 화면을 구성하고 맞춤화된 작업을 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협업툴 시장의 글로벌 공룡 노션이 국내 시장에 본격 진출하면서 국내 시장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보유한 카카오도 연내 기업용 메신저 ‘카카오워크’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글로벌 일간사용자 1200만명을 보유한 슬랙테크놀로지의 '슬랙'도 이르면 10월 한국어판을 출시한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