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하천·공사장 현장 점검

백군기 용인시장은 동백호수공원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신갈천과 기흥호수공원 일대에서 계속된 호우와 태풍 장미의 북상에 따른 하천과 공사장 안전 실태를 점검했다고 10일 밝혔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신갈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현장과 기흥호수공원 습지공원 조성 현장 관계자들을 만나 최대한 안전에 유의하면서 시민을 위한 안전한 치수공간을 만들어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기흥호수공원 생태학습장을 최대한 신속히 개장해 지역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라”고 했다.

백 시장은 이날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동백호수공원에서 시작해 갈천교 일대를 거쳐 기흥호수공원까지 신갈천 전역을 점검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