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밖 총격 무장 용의자, 총 맞고 체포돼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건물 밖에서 10일(현지시간) 갑작스럽게 불거진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비밀경호국의 총을 맞고 체포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사건 직후 백악관 인근 17번가와 애비뉴 모퉁이에서 경찰관들이 경비를 서고 있는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건물 밖에서 10일(현지시간) 갑작스럽게 불거진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체포된 상태라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미 고위 당국자는 “백악관 근처에서 총격이 벌어졌고, 현재 총격범은 구금돼 있다”고 전했다.

무장 상태의 총격범은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의 총격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언론 브리핑을 시작한 지 3분만에 비밀경호국의 호위를 받으며 돌연 브리핑장을 떠나면서 긴박한 상황이 연출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몇 분 후 다시 돌아와 브리핑을 재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밀경호국이 신속하고 매우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실제 총격이 있었고 누군가가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 사람의 상태는 알지 못한다”며 “그 사람은 비밀경호국에 의해 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