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주한미군 감축 당장의 계획은 없다”

미국 백악관 고위 당국자와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당장 주한미군을 감축할 계획을 갖고 있지는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 전문가가 10일(현지시간) 언론 기고문을 통해 전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 한국 담당 국장은 이날 잡지 ‘아메리칸 컨서버티브’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백악관 고위 당국자와 또 다른 국방부 고위 당국자에 따르면 그렇게 하기 위한 당장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카지아니스 국장은 “그러나 계속해서 주목하라”고 말해 여지는 남겼다. 이같은 언급은 지난달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를 계기로 주한미군 감축설이 재점화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미 정부가 방위비 압박 차원에서 감축론을 흘렸을 가능성이 있다”며 “어떠한 경우에서건, 트럼프 행정부가 조심하지 않는다면 한국의 추가 지불을 이끌어내려는 압박 전술 차원에서 의도된 것으로 보이는 이것이 이번에는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 전직 고위 백악관 참모도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터무니없는 공개 제안을 내놓거나 상대방을 겁에 질리게 할 조치를 하겠다는 위협을 가한다”며 “한국을 압박하기 위해 그러한 이야기가 제시됐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카지아니스 국장이 전했다. 이 전직 고위 참모는 “트럼프는 모든 것을 전략적, 군사적이 아닌 경제적 기준으로 본다”며 “그의 첫 본능은 한국이 미국의 보호 덕분에 경제적으로 부유해졌는데 왜 우리가 그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해야 하냐는 것”이라고 전했다는 것이다. 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