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탁·피부산화 방지 효과까지…한국콜마, 자외선 차단제 신소재 개발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한국콜마가 기존 무기자외선차단제의 단점인 백탁현상, 피부산화를 방지하는 혁신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한국콜마는 유기물 멜라노이딘(melanoidine)과 무기물 이산화티타늄(TiO2)을 합성해 유해광인 UVA, UVB를 차단하는 신소재를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이 소재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JIEC(Journal of Industrial and Engineering Chemistry) 최신호에도 게재됐다.

멜라노이딘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화장품에 적용된 고분자다. 특유의 색과 맛, 향이 있고, 항산화 효과가 있다고 전해진다. UVA를 차단하는 기능도 확인됐다. 덕분에 무기자외선 차단제의 단점을 보완했다.

기존 무기자외선차단제는 피부 표면에 보호막을 형성, 자외선인 UVB를 완전히 튕겨내지만 차단제를 바른 부위가 하얗게 떠 보이는 백탁현상과 피부 산화를 촉진시키는 광촉매현상이 단점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이번 신소재는 멜라노이딘이 보호막 위에서 산화방지기능을 하고, 피부톤까지 보정해 백탁현상을 일으키지 않게 됐다.

한국콜마는 신소재를 바탕으로 유해광 차단소재에 대한 기반기술을 확보하고 향후 화장품에도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김진모 한국콜마 융합기술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자외선을 포함한 다양한 유해광선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지면서 이를 막는 소재개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새로운 유해광 차단 신소재 연구로 자외선차단제의 스펙트럼을 더욱 넓혀 K뷰티 발전에 밑거름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