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음악 저작권료, 스트리밍·유튜브 강세…공연 급감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올 상반기 음악 저작권 징수액의 절반은 음원 스트리밍과 유튜브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연 저작권료는 급감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올 한 해를 강타한 여파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가 올 상반기 약 1168억 원의 저작권료를 징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징수액의 절반인 약 588억원은 음원 스트리밍, 유튜브 등 전송 분야에서 거뒀다. 한음저협은 “유튜브, OTT 등 온라인 영상 서비스 시장의 급부상이 징수액 증가를 견인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규모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복제 분야에선 K팝 아이돌 그룹의 신보 음반 발매 활성화로 인해 연간 예산의 58%인 약 213억 원을 징수했다. 이밖에 해외 사용료 분야에서도 상반기 예산을 초과달성했다.

반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맙은 대중음악 공연 분야의 징수액은 감소했다. 공연사용료 분야는 총 187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28억 원이 감소했다. 지난 2월 이후 콘서트 등 라이브 공연의 99%가 전면 취소, 무대 공연 사용료가 큰 폭으로 줄었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등 업소들도 대규모 휴업에 들어간 것도 감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막대한 타격이 예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징수액은 작년 상반기 대비 약 223억 원이 늘었다. 또한 한음저협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승인한 최대 관리수수료율인 14.5%보다 약 5% 가까이 낮은 9.74%의 요율을 유지하면서도 상반기 일반회계를 예산 대비 22억 원 절감했다.

홍진영 한음저협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상반기 동안 많은 어려움을 겪으셨을 공연 업계 관계자 분들과 뮤지션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협회는 앞으로도 음악인들을 위해 최저수준의 관리수수료율을 유지할 수 있도록 경영 전반에 걸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