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아동수당 체크카드 도입 2년..‘시민 만족도 95.2%’

[헤럴드경제(성남)=지현우 기자] 성남시는 올해로 도입 2년째를 맞는 ‘아동수당 및 아동수당플러스 지원 사업’에 대한 시민 만족도가 95.2%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작년에 실시한 만족도 86.2%보다 9% 높은 수치다. 시는 지난달 말 체크카드 발행 제휴사인 신한카드사에 만족도 조사를 의뢰했다. 아동수당 체크카드 사용자에게 문자를 발송해 응답하는 방식으로 시민 만족도, 사용처 등 8가지 내용을 조사·분석했다.

시민들이 만족하는 주요 이유로는 ‘체크카드 사용의 편리함’과 ‘이용 가맹점 수’ 를 꼽았다. 성남시는 아동수당이 시행된 이래 아동수당 및 아동수당플러스, 아동양육 긴급돌봄 등으로 1371억원을 지급했다. 이 중 1161억원이 지역 상권에서 소비됐다.

성남시청 전경.

주 사용처는 동네마트, 슈퍼, 식료품점 등에서 406억원(34.9%), 대중음식점에서 247억원(21.2%), 병원, 약국 147억원(12.7%), 학원 97억원(8.4%), 어린이집 53억원(6.7%), 기타 211억(16.1%)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동수당을 지역화폐와 연계해 지급한 성남형 아동수당 제도가 지난 2년간 잘 정착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음을 명확히 입증해 주고 있다. 성남시는 전국 최초로 아동수당이 처음 시행된 때부터 소득 수준 상위 10%를 제외하지 않고 아동수당을 지급했다. 여기에 아동수당플러스 2만원을 추가로 지급하며 보편적 복지에 앞장서고 있다. 아동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유일한 지자체이기도 하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아동수당의 사용처와 사용시기 등을 데이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지자체인만큼 앞으로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한 아동복지 서비스를 통해 명실공히 아이키우기 좋은 성남으로 굳건히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