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서 대규모 심야 약탈 사태 발생…명품 매장·백화점들 털려

10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의 입생로랑 매장의 상황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국 시카고에서 10일(현지시간) 심야에 대규모 폭력사태와 약탈이 일어나 도심이 마비됐다. 경찰은 이번 사태를 시위가 아닌 ‘단순 범죄’로 규정하고, 100명 이상의 가담자를 체포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자정 무렵부터 새벽 5시까지 고급상가가 밀집된 상업지구인 미시간 애비뉴에 대규모 인파가 모여들어 상점을 파괴하고 상품을 약탈했다.

폭도들은 고급상점과 백화점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값비싼 물건들을 쇼핑백에 가득 담아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을 비롯한 대형매장과 루이비통, 오메가 등 명품 상점, 그리고 노드스트롬과 삭스피프스애비뉴 등 백화점들이 대거 피해를 입었다.

총격을 비롯한 폭력 사태도 잇따랐다. 시카고 경찰은 폭도들이 경찰들에게 최루탄과 돌을 던지며 저항했으며 이 과정에서 많은 수의 경찰관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새벽 4시30분경에는 미시간 애비뉴 인근에서 일부가 경찰을 향해 총격을 가하는 일도 벌어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9일 오후에 시카고 남부 잉글우드에서 벌어진 경찰과 총기 소지자 간의 총격에 의해 촉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경찰에게 총을 쏘며 달아나던 용의자는 대응 사격을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 현재 회복 중이지만 그가 숨졌다는 잘못된 소문이 퍼지면서 소요사태로 번졌다는 설명이다.

다만 시카고 경찰은 이번 사태를 항의가 아닌 단순 범죄로 규정하면서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날 약탈과 경찰에 대한 폭력 등의 혐의로 100여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브라운 시카고 경찰청장은 “그 누구도 남의 재산을 빼앗고 파괴할 권리는 없다”면서 “도시가 범죄자들에게 점령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