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서울시 사회주택 보증금 반환 보증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서울시, 한국사회주택협회,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과 사회주택 임차인의 보증금 반환을 보증해주는 ‘서울시 사회주택 안심보증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회주택은 사회적경제기업이 사회적 약자에게 공급하는 민간 임대주택이다. 임대료가 저렴하고 장기간 거주할 수 있어 전월세난에 따른 주거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힌다. 다만 서울시의 사회주택 지원사업은 고시원, 빈집 등을 리모델링하여 전대(재임대)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입주자가 보증금 반환 보증 보험을 가입하기 어려워, 만일의 경우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우려가 있었다.

출시될 ‘사회주택 안심보증’ 상품은 전대형 사회주택이더라도 가입이 가능하다. 입주자는 보증금 미반환의 우려 없이 사회주택에 입주 가능하고, 사업자는 안정적으로 입주자를 모집할 수 있다.

신보는 대상기업에 보증료를 우대(0.5% 고정보증료율) 적용하고, 서울시는 최초 1년간 보증료를 전액 지원해 사회주택 사업자는 보증료 부담 없이 보증을 이용할 수 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