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억’소리 나는 4대 명품침대 한자리에 모아

최근 프리미엄 침대 수요가 커지면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최대 1억원 에 육박하는 세계 4대 명품 침대를 한자리에 모았다.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에 팝업 스토어를 열고 세계 4대 명품 침대로 불리는 스웨덴의 덕시아나, 해스텐스, 영국의 바이스프링, 히프노스를 전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백화점에서 4개 브랜드를 한자리에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세계백화점이 이번 전시를 마련한 것은 양질의 수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백화점의 올 상반기 프리미엄 침대 매출은 전년 대비 30% 늘었다. 최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편안한 수면을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여는 고객이 늘었다는 것이 신세계백화점 설명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해스텐스 침대는 1952년 스웨덴 왕실 납품업체로 선정됐다. 시그니처인 블루 체크는 최고 프리미엄 침대의 상징으로 꼽힌다. 19세기 중반부터 자연에서 나오는 울 코튼, 말총과 같은 천연 소재만을 사용해 320시간 동안 수제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가격은 2000만원에서 시작해 최대 1억원에 이른다.

박성주 신세계백화점 생활팀장은 “프리미엄 침대를 찾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4대 명품 침대를 한자리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점점 커지는 ‘슬리포노믹스’ 시장에서 수면 콘텐츠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로명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