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이 불났다..GTX-C노선 인덕원정차 촉구

최대호 안양시장 (맨 뒤쪽)를 비롯한 사회단체와 정치권인사들이 인덕원 정차 촉구결의문을 채택했다.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의 사회단체와 정치권 인사들이 GTX-C노선의 인덕원정차를 또다시 외쳤다.

안양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인 GTX-C노선 인덕원 정차 범시민추진위원회와 시·도의원 및 국회의원, 31개 동 주민자치위원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덕원 정차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10일 밝혔다.

결의문은 ▷국토교통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기본계획에 GTX-C노선 인덕원 정차를 반드시 반영할 것 ▷경기남부권 100만 주민들의 GTX-C노선 이용불편을 해결할 것 ▷인덕원지역 교통체증 해소 ▷인덕원 정차 최종 확정까지 전력 다할 것 등 4개 조항으로 구성돼 있다.

김 위원장은 “인덕원은 향후 3개 노선이 교차 환승이 이뤄지는 수도권 남부 최대의 철도교통 허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곳에 GTX-C노선이 그냥 지나친다면 환승시간이 16분이나 늘어나 인근의 의왕, 수원, 광명, 시흥 등에 거주하는 시민들까지 큰 불편을 겪게 된다”고 했다.

반면 정차할 경우 1회 환승으로 4개의 철도를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이용객들의 철도접근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국가의 철도정책과 만성적 교통 혼잡 해결이라는 GTX노선 당초 목적에도 부합하는 보편적 교통복지라는 점도 내세우며, 인덕원 정차를 강력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대호 시장도 결의문 채택에 참석, 이 같은 점을 재차 강조하며 안양시민들의 열망이 꼭 관철될 수 있도록 모두가 한 목소리를 내줄 것을 당부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