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집값 안정? 文대통령, 신문도 안 보고 국민 가슴에 염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집값이 진정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에 대해 "신문도 안 보느냐"고 일갈했다.

안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의 말은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크게 상처 받은 국민 가슴에 염장을 지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놓고 "집값이 잡혔느냐. 이미 오를대로 올라, 만약 여기서 집값이 더 올라가면 이는 국민 보고 죽으라는 이야기"라며 "상황 인식과 판단에 중대한 오류가 있다. 여론 청취도 하지 않느냐"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어 "대통령 주변이 온통 눈귀를 가린 간신배로 둘러싸여 있느냐"며 "옛부터 현군 밑에 간신이 없다고 했는데 걱정이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실패할대로 실패했다"고 질타했다.

안 대표는 "23번의 대책은 정책 실패의 반증"이라며 "이 정권의 부동산 실패는 규제 일변도 정책과 공급 불안, 정부 정책의 불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성난 민심을 수습하려면 먼저 대통령이 진심으로 정책 실패에 사과하고 관련 장관과 참모들을 경질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침수 피해 복구에 나선 주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앞서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섬진강 일대의 수해 현장을 둘러본 후 출입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한 자리에서 "대통령 본인이 그냥 감이 없다"며 "누가 대본을 써주니 그대로 읽는다"고 했다.

그는 "일시적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 뿐, 집값이 무슨 안정이냐"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