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시간당 90㎜ 폭우…양주역 침수·도로통제 등 피해속출

학생들이 세차게 내리는 비를 맞으며 등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10일 오후 호우 경보가 내려진 경기 양주시에서 양주역이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 호우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후 5시께 일부지역에 시간당 90㎜등 장대비가 내렸다. 집중 호우로 양주역과 인근 도로 등 시내 곳곳이 물에 잠겼다.

시는 오후 6시 40분 “양주시 집중호우로 하천 수위가 급상승함에 따라 범람 우려가 있으니 위험지역에서 대피해 달라”며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후 10시를 기해 남원과 순창·임실 등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앞서 오후 9시를 기해 익산·군산·정읍·김제·고창·부안에도 호우주의보다 내려진 상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되며, 계곡물 및 하천 범람 등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