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마켓오 감자톡’, 한달만 누적 150만봉 판매 돌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오리온은 신제품 ‘마켓오 감자톡’이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50만 봉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은 16억원으로 식품업계에서 히트상품 기준으로 꼽는 월 10억원을 훌쩍 넘어선 것이다.

지난 6월 출시된 마켓오 감자톡은 얇고 길쭉한 스틱 모양의 감자스낵이다. 밀가루를 첨가하지 않고 감자 분말과 감자 전분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진한 감자 풍미에 중독적 시즈닝, ‘오도독’ 잘라먹는 경쾌한 식감 등이 인기 요인이다. ‘허브솔트맛’과 ‘매콤달콤맛’ 2종으로 출시됐다.

마켓오 감자톡 제품 2종 [제공=오리온]

오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장마 등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며 ‘홈술족’, ‘혼술족’ 등에게 가벼운 맥주 안주, 집콕 과자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며 “퀄리티는 물론 가성비까지 잡은 마켓오 감자톡 등 스낵라인업으로 여름철 스낵성수기 시즌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