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서농동 협의체, 독거노인 ‘사랑의 복달임 꾸러미’ 전달

서농동 협의체서 독거노인에게 삼계탕 전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 기흥구 서농동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서 저소득 독거노인 30가구에 찾아가는 복달임 행사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협의체 위원들은 말복을 맞아 홀로 어렵게 생활하는 노인가정을 직접 방문해 전복 삼계탕과 밑반찬이 담긴 ‘사랑의 복달임 꾸러미’를 전달하고 안부를 살폈다. 삼계탕을 받은 한 노인은 “그냥 찾아와주는 것만으로도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는데 삼계탕까지 챙겨주니 고맙고 힘이 난다”고 했다.

협의체 관계자는 “독거노인 위문 뿐 아니라 지역의 소외된 이웃이 없도록 한부모 가정 초등생 학습지원사업과 저소득 가정 밑반찬 지원사업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