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는 대권慾을 위해 과천시민을 희생양으로 삼지말라”

이재명 경기지사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 미래통합당 과천당원협의회 신계용 위원장은“이재명 경기지사가 대권욕(慾)을 위해 과천시민을 희생양으로 삼지말라”고 밝혔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과천시민 광장에 공공임대주택을 지어야 한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소중한 국민의 자산인 토지가 투기 세력의 배불리기에 이용되어선 안 된다며 사실상 과천시민광장을 사수하는 시민들의 움직임을 투기세력으로 폄훼했다”라는 성명서를 10일 발표했다.

신 위원장은 “과천시민은 이재명 지사에게 묻는다. 과천시민들은 경기도민이 아닌가? 8월 8일 중앙공원에서 5천여 시민들이 분노에 찬 함성으로 과천시민광장을 사수하자고 한 목소리로 외쳤다. 그러나 이 지사는 바로 다음 날 6만 과천시민의 기대를 배신하고 정부의 8.4 부동산 폭거에 장단을 맞추었다”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은 “과천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시장, 도의원, 시의원들이 모두 택지개발에 반대하고 있는데도 이를 무시 하시하는 것은 인구가 적은 도시는 안중에 없고 오로지 자신의 대권 욕심 때문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재명지사가 지난 2010년 성남시장 재임 시절, 성남 고등지구 보금자리 주택을 빼 달라고 정부에 제동을 건 사실이 있고, 2016년에는 성남시 분당구 옛 한국가스공사 부지에 뉴스테이(민간임대주택) 조성에 대해서도 “성남시내 공기업 이전 부지에 필요한 것은 아파트가 아니라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 세수 증대”라며 반대 입장을 밝힌바 있다. 불과 4년만에 드러난 이재명지사의 이중성은 내로남불의 전형인가? 아니면 기억상실에라도 걸린 것인가?”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신뢰에 기반하며, 그 신뢰의 첫걸음은 정치 지도자의 일관성 있는 메시지이다. 기초 지자체와 주민의 입장을 도외시하는 도지사가 또다시 도민들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는가?”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과천당원협의회는 “우리 6만 과천시민은 과천정부청사 용지 전부를 공공택지 개발로 한다는 이재명도지사의 망언에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이재명 도지사는 지금 당장 시민의 뜻에 따라 주택택지개발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 만약 시민의 뜻이 관철되지 않는다면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 투쟁과 주민소환 운동에 돌입할 것을 천명한다”고 주장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