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이강덕 포항시장, 정 총리 만나 포항 지진피해 100% 지원 요구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11일 정세균 총리를 만나 포항 지진 피해 100% 지원 등 현안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이철우 경북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은 11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포항시민들의 지진피해 금액에 대한 100% 지원과 유형별 지원한도 폐지 등을 적극 건의했다.

이번 국무총리 방문은 지난 7월 입법예고 된 ‘포항지진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령안’ 내용에 대한 실질적인 피해구제 등을 위해 이뤄졌다.

이들은 이날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함께 정 총리에게 피해금액에 대한 100% 지원, 유형별 지원한도 폐지를 강력히 요청했다.

이번 개정령안은 피해금액의 지원비율을 70%로 한정하고 유형별 지원한도를 규정하는 등 지역민의 기대에 못 미칠 뿐 아니라 포항시민들을 외면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들이 겪은 피해와 고통을 충분히 헤아려 지원금 지급한도를 폐지하고 피해를 받은 100%를 지원해 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포항지진이 국책사업인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에 의해 발생됐다는 점에서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