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미생물 제어로 당뇨병 치료효과 높인다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당뇨병 약에 대한 작용억제 매커니즘 모식도.[성균관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고아라 교수 연구팀과 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프레드릭 백헤드 교수 연구팀이 장내미생물 대사체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혈당조절 실패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메포민은 당뇨병 진단 후 1차로 처방받는 약물로 60년 이상 혈당강하제로 이용되는 성분이나 그 작용기작은 명확하지 않다.

모든 사람이 같은 약물에 대해 동일한 반응을 나타내지 않으므로 약물의 효능을 증대시키고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약물에 대한 개인별 반응 차이를 유도하는 기작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장내미생물 대사체인 이미다졸 프로피오네이트(아이엠피)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작용을 억제함을 확인했다.

기존 연구들은 약물에 대한 개인별 반응성 차이에 기여하는 요소로써 장내미생물 조성의 차이에 집중돼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장내미생물 대사체가 약물과 상호작용을 통해 약물의 효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증명했다.

먼저 아이엠피가 혈당저해제인 메포민 복용 이후에도 혈당이 높은 당뇨환자에서 증가됐음을 보였다.

또 아이엠피가 메포민의 신호전달 과정을 저해시켜 메포민이 혈당조절에 실패하는 원인인자일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장내미생물 대사체인 아이엠피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상호작용을 확인하였고, 장내미생물 대사체 제어를 통해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성공률을 높일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고아라 교수는 “정밀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중요성이 증대되는 가운데 장내미생물 대사체 제어를 통한 약물에 대한 개인별 반응성 조절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추진하는 신진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 8월 12일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