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태양광 발전시설 12곳 피해…산업부, 비상대책반 가동

성윤모(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충남 천안 드림천안에너지 태양광발전소를 방문, 호우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올해 여름 길어진 장마와 폭우로 전국 태양광 발전 시설 12곳이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따라서 정부는 태양광 발전 시설의 운영상황을 실시간 점검하고 비상대책반을 운영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전체 산지 태양광 발전 시설 1만2721곳 가운데 0.1%에 해당하는 12곳이 폭우로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충남 천안시 동남구에 있는 드림천안에너지 태양광발전소를 찾아 현지 상황을 점검했다. 이 업체는 연일 이어진 집중호우로 태양광 발전설비 일부가 유실되고, 옹벽이 파손돼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성 장관은 이 자리에서 "유관기관 모두 태양광 발전 시설의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전국적인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잇따르자 산비탈에 설치한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이 원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은 '태양광 국정조사'와 국회 내 '에너지 특위'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산지 태양광 부작용 해소를 위해 태양광을 지목변경 없이 사용하도록 한 뒤 산림을 원상으로 복구하도록 하고, 경사도 허가 기준을 25도에서 15도로 강화하는 한편 산지 태양광 신재생에너지인증서(REC) 가중치를 축소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산지 태양광 발전설비 허가 건수와 허가 면적도 전년 대비 각각 62%, 58% 감소했다. 산업부는 이번 수해와 관련, 태양광 발전 시설의 운영상황을 실시간 점검하는 한편 산림청 및 지자체와 협조해 비상대책반을 운영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비슷한 상황 발생에 대비해 전문가들과 협의해 재생에너지 설비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추가적인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