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수의시승기] 개선된 연비에 더 넓어진 실내, 올 뉴 푸조 2008 SUV

올 뉴 푸조 2008 SUV. [푸조 제공]

푸조의 베스트셀링 모델 ‘2008 SUV’가 6년 만에 완전 변경을 통해 돌아왔다. 새로운 디자인 언어와 PSA그룹의 멀티 플랫폼 CMP(Co㎜on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올 뉴 푸조 2008 SUV’의 가장 큰 변경점은 크기다. 전장이 4300㎜로 기존 모델보다 140㎜ 길어졌고, 전폭은 1770㎜로 30㎜ 확장됐다. 푸조는 이를 두고 기존 2008과 현세대 3008의 중간 영역에 위치한 ‘미니 3008’이라고 표현했다. 그만큼 실내 거주성과 적재공간에서 장점이 커졌다.

외관은 푸조의 현대적인 디자인 철학을 따랐다. 엠블럼을 품은 그릴 양쪽으로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을 배치했고, 보닛 중앙에 ‘2008’이란 숫자를 심어 패밀리룩을 이었다.

측면엔 삼각 형태의 캐릭터 라인이 강조됐다. 크롬 몰딩은 과하지 않은 수준에서 곳곳에 적용돼 젊은 느낌을 낸다. 휠하우스 주변의 무광 검정 패널도 SUV의 수식을 잘 따랐다. GT라인에 적용된 후미등은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풀 LED 3D 램프가 적용됐다.

실내는 예술적인 감성과 디지털의 조화가 매력적이다. 운전석에서 조수석까지 이어지는 대시보드는 입체적으로 설계돼 밋밋하지 않았고, 중앙부의 물리 버튼들은 직관적이고 손에 잘 닿는 위치에서 빛을 냈다.

알칸타라로 마무리된 시트의 착좌감도 훌륭했다. 특히 사이드 서포트가 높게 디자인돼 몸이 자연스럽게 대각선으로 파고든다. 장거리 주행은 물론 역동적인 움직임에도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다. 스포츠카 처럼 몸을 휘감는 느낌을 좋아한다면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 설계다.

최신 유행을 따른 대시보드는 입체적이다. 하나라도 밋밋한 부분이 없다. 젊은 감성이 엿보이는 디자인이다. [푸조 제공]
알칸타라가 덧씌워진 시트의 착좌감은 만족스럽다. 사이드 서포트가 높아 스포츠카 같은 느낌마저 든다. 통풍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이 아쉽지만 큰 불만은 없다. [푸조 제공]

전고가 기존보다 5㎜ 낮아진 1550㎜지만, 머리 위 공간은 충분한 편이다. 전동화를 염두에 둔 CMP 플랫폼 자체가 아래로 내려앉은 설계이기 때문이다. 시야를 최대한 확보하면서도 다소 높았던 SUV 시트 포지션을 한층 끌어 내려 운전자 위주의 자세를 취할 수 있다는 점이 만족스러웠다.

위와 아래가 잘린 더블컷 운전대 뒤로는 홀로그램으로 완성된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가 눈에 띈다. 액정에 띄운 화면에 다른 화면을 덧씌우는 형태다. HUD(헤드업디스플레이)를 겸하는 위치에서 다양한 기능을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미래지향적인 푸조의 성향을 보여주는 핵심적인 부분이다.

보닛 내부에 흡차음재를 충분히 쓴 것처럼 보이지만, 공회전 때 엔진음은 작게나마 실내로 유입된다. 디젤 엔진의 특성상 고속 주행으로 갈수록 엔진음은 작아진다. 하지만 속도를 올릴수록 하부 소음과 풍절음이 엔진음을 대체한다. 조용한 차는 아니었다.

파워트레인은 직렬 4기통 1.5리터 BlueHDi 엔진과 EAT8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다. 제원상 최고 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kg.m다.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면서 출력을 10마력 높였고, 연료 효율성도 이전 모델보다 약 13% 향상됐다.

2열 폴딩 기능을 제공해 SUV 특유의 공간 활용성이 좋다. 다만 길이가 짧아 차박용으로 부족하다. [푸조 제공]
3D 클러스터는 더블컷 운전대 위로 보인다. 마치 HUD를 연상케 하는 포지션이다. 그래픽의 반응속도는 빨랐으며 사용자 입맛에 맞춰 설정할 수 있는 배려도 돋보였다. LCD 위에 홀로그램을 쏜 입체적인 움직임이 신기하다. [푸조 제공]

최신 사양에 걸맞게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3D 클러스터와 맞물려 높은 완성도를 보여줬다. 차선 이탈 방지와 차선 중앙 유지 기능은 능동적으로 운전대를 차선 안으로 돌렸고, 제한속도 인식 및 권장 속도 표시 프로그램은 클러스터를 통해 운전자에게 꾸준하게 알려줬다.

중앙 디스플레이에 내비게이션이 탑재되지 않은 건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요인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등 폰 프로젝션 기능이 대중적인 요즘 대다수 운전자들이 큰 불만을 가지지 않겠지만,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장년층이라면 사용이 어려울 수 있어서다.

최대 장점은 연비다. 푸조에서 밝힌 복합연비는 17.1㎞/ℓ(도심 15.7㎞/ℓ, 고속 19.0㎞/ℓ)다. 41ℓ의 연료탱크를 고려하면 한 번 주유로 700㎞ 이상을 달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시승 결과도 훌륭했다. 폭우가 쏟아지는 날씨에도 18㎞/ℓ 수준의 준수한 연비를 보여줬다.

가격에서도 장점이 분명하다. 개별소비세 30% 인하분을 반영한 가격은 알뤼르가 3248만원, GT라인이 3545만원이다. 두 트림의 차이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차선 중앙 유지 시스템 등 첨단기능의 유무다. 수동 조작에 익숙한 운전자라면 가성비 수입 SUV를 3000만원대 초반에 가질 수 있다는 얘기다.

3000만원대로 만날 수 있는 수입 SUV라는 점은 여전히 2008의 큰 매력이다. 여기에 신차다운 세련된 외모는 덤이다. [푸조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