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미래 공급망 창출 소·부·장 R&D 고도화 추진”

최기영(왼쪽 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나노종합기술원을 방문해 테스트베드 구축현장을 시찰하고 있다.[과기정통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근본적인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한 중장기 투자를 확대하는 동시에 미래 글로벌 공급망 창출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R&D 고도화방안을 수립추진할 예정입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1일 국내 최초로 구축되는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지원 테스트베드가 구축되는 나노종합기술원을 찾아 이 같이 밝혔다.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 지원을 위한 핵심사업인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이 대기업 유휴장비 도입을 통해 예산과 시간을 절감하는 등 차질 없이 추진 중이다.

테스트베드는 대기업 양산설비와 비슷한 실장환경을 구축, 중소기업의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실험성능평가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테스트베드에 필요한 핵심장비 10대 도입을 추진해 왔다. 얼마 전 반도체 노광장비를 대기업의 협조를 바탕으로 확보하는 한편, 나머지 장비들도 금년말까지 구축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장비구축과 동시에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고, 공정고도화를 통해 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높이게 된다.

이날 현장점검 후 실시된 간담회에는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비롯, 한국반도체산업협회와 삼성, SK하이닉스, ASML코리아 등 반도체 분야 핵심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테스트베드 발전을 위한 기업 건의사항, 상생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최근 나노종기원 팹시설을 활용해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성공한 기업들의 성공사례들도 소개됐다.

최기영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재편 움직임의 ‘위기’가 산학연관 역량결집의 기회가 되고 있다”며 “나노종기원의 테스트베드가 현장수요에 부합하는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넘어 소재부품 공급기업과 최종 수요기업의 적극적인 연계와 협력을 위한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노종기원은 테스트베드의 기초적용 단계 성능평가 결과를 수요기업의 양산평가에 연계할 수 있도록 반도체산업협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개방장비 및 이용시간 확대, 인력확충 등을 통한 전반적인 서비스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이슈해결을 위해 나노팹 장비와 공정기술을 기반으로, 대학연구소, 병원, 기업 등과의 협업을 통한 나노바이오디바이스 개발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