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끊겼지만”…생존위해 뭉친 뮤지컬 제작사들

국내 대표 뮤지컬 제작사들이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배우와 스태프를 지원하기 위한 기금 마련 콘서트를 연다. 윤홍선(왼쪽부터) 에이콤 대표, 엄홍현 EMK뮤지컬컴퍼니 대표, 신춘수 오디컴퍼니 대표, 송승환 피엠씨프러덕션 대표,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 설도권 클립서비스 대표, 예주열 CJ ENM 공연사업부문 본부장. [세종문화회관 제공]

20년간 무대를 멈추지 않았던 ‘공연계의 신화’ ‘난타’도 멈춰섰다. 송승환 PMC프러덕션 대표는 “지난 6개월간 극장이 닫혀 아직도 재개를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홍현 EMK뮤지컬컴퍼니 대표는 “올 1월부터 투자사들이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는 “회사보다 무대에 오르는 배우와 스태프들이 더 절박하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 모인 8개 제작사의 프로듀서(피엠씨프러덕션 송승환 대표·신시컴퍼니 박명성 대표·클립서비스 설도권 대표·오디컴퍼니 신춘수 대표·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장우재 대표·EMK뮤지컬컴퍼니 엄홍현 대표·CJ ENM 예주열 공연사업본부장·에이콤 윤홍선 대표)들은 공연계가 처한 현 상황을 이렇게 토로했다.

이들 여덟 명의 프로듀서는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배우, 스태프 등 업계 종사자들을 돕기 위한 기금 마련 콘서트 ‘뮤지컬 갈라-쇼 머스트 고 온’(29~30일·세종문화회관)을 위해 한 데 뭉쳤다. 공연에는 남경주 최정원 정성화 김준수 옥주현 마이클리 신영숙 등 뮤지컬 스타 30여명이 총출동한다.

총 3회의 공연을 통해 발생한 티켓 수익과 공연 기간 모금한 기부금을 500명에게 100만 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모금 목표액은 총 5억 원. 세종문화회관과 제작사들도 일정 금액을 기부하기로 했다. 30일 공연은 온라인 생중계를 진행, 관객들의 자발적 기부금도 받는다.

업계는 이번 공연을 계기로 연대를 이어갈 계획이다. 송 대표는 “앞으로도 오프라인 공연은 지금보다 나아진다고 보장하기 어려워졌다. 지속적 모임을 통해 공연계의 앞날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제작 시스템의 혁신과 자생적 변화”를 강조했고, 설도권 클립서비스 대표는 국가 차원에서의 공연예술에 대한 지원과 한시적 공연 티켓 부가세 감면 추진 등을 제안했다. 고승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