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등 돌린 美 월가…바이든 후원금, 트럼프보다 5배 많아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로부터 많은 혜택을 누려온 뉴욕 월스트리트 금융권이 올해 11월 대선에선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더 많은 후원금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올해 받은 후원금은 4400만달러(약 522억원)로 트럼프 대통령 후원금 900만달러(약 107억원)보다 다섯배 가까이 많다.

월스트리트는 세금 삭감과 규제 완화를 기치로 내건 트럼프 행정부에서 비교적 잘 지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통치 스타일에 분노와 피로가 누적되면서 등을 돌렸다는 게 NYT의 분석이다.

월스트리트를 움직이는 거물들 입장에서 세금 인상과 규제 강화를 주창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썩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그가 당선된다면 노련하고 체계적인 대통령직 수행을 기대할 수 있다는 믿음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금융업계를 중심으로 후원금을 모금한 ‘바이든 액션 펀드’는 올해 5∼6월에만 1150만달러(약 136억원) 이상을 모았다. 월스트리트의 마음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향하고 있다는 가늠자인 셈이다.

다만, NYT는 2016년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쏟아진 비난에 비춰봤을 때 금융권에서 나온 후원금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양날의 검’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힐러리 전 장관은 2013년 국무장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등 금융권에서 사적으로 강연을 하고 거액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보 진영에서도 거센 공격을 받았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후원금 모금에 있어서 월가의 역할을 묻는 말에 미국은 월가의 은행가, 최고경영자(CEO), 헤지펀드 매니저들이 세운 나라가 아니라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자주 하는 말로 답변을 갈음했다.

금융업계 종사자들은 사회적으로 진보적인 성향을 띠는 편이지만 대선과 같이 정치적인 결정을 내려야 할 때에는 특정 당파를 꾸준하게 지지하지 않고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입장을 바꿔왔다.

예를 들어 2004년에는 조지 부시 대통령, 2008년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2012년에는 밋 롬니 전 상원의원, 2016년에는 힐러리 전 장관에게 더 많은 후원을 하며 공화당과 민주당 사이를 오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