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2020년 2분기 매출 482억원…코로나19에도 선방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482억원, 영업이익 24억원, 당기순이익 6억원을 냈다고 1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5%, 영업이익은 46% 가량 신장한 수치다. 단, 당기순이익은 21% 정도 줄었다.

블랙박스 등 자동차 전장산업은 올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산업군으로 분류됐다. 해외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장 셧다운에 나서 자동차 생산이 타격을 입었고, 외출을 꺼리다보니 자동차 수요도 급감했다. 자연히 전장 산업들도 생산, 판매 모두 타격이 발생했다.

팅크웨어는 국내 블랙박스 신제품인 아이나비 QXD5000 등으로 인한 신제품 효과와 신규 사업의 영향으로 코로나19 여파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신규 사업인 생활가전, 아웃도어 제품도 판매 호조를 기록하며 매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해외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제한 여파로 블랙박스 B2C 판매는 감소했다. 일본 매출은 폭스바겐과 볼보 등 B2B 채널 공급이 꾸준한 호조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120% 증가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등 대외 변수에도 불구하고 국내 블랙박스 판매 확대와 신사업 성장으로 실적이 개선됐다”며 “해외 블랙박스 사업은 통신사와 연계한 커넥티드 서비스 상용화가 예정되어 있어 하반기에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