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국내 첫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자격 취득

포스코에너지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자격을 획득했다. 사진은 포스코에너지의 광양LNG터미널 전경. [포스코에너지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국내 민간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운영사로는 최초로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자격을 획득했다. 이를 계기로 국내 조선사들이 건조한 LNG 선박의 안정성을 검사해주는 ‘LNG 선박 시운전 사업’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에너지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자격을 부여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자격 취득은 지난 2월 국무회의에서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을 신설하는 내용의 도시가스사업법 개정안이 의결되면서 이뤄졌다.

국내 민간기업 1호로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자가 된 포스코에너지는 본격적인 LNG 선박 시운전 사업에 나선다.

LNG 선박 시운전 사업이란 조선사가 선주에게 LNG선을 인도하기 전 주요 설비의 정상작동 여부를 검사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매년 30~50여척의 LNG선박이 국내 조선소에서 신규 건조되고 있어 LNG 선박 시운전 사업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국내 LNG 선박 시운전 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 6월 30일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과 함께 'LNG 선박 시운전 서비스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국내 조선사들은 포스코에너지를 통해 효율적으로 LNG 선박 시운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역시 LNG 터미널과 연계한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게 됐다. 지난 4월 20만㎘ 용량의 광양LNG터미널 5호기 탱크를 포스코로부터 인도 받은 포스코에너지는 기존 터미널 임대수익에서 나아가 수익 다변화를 위해 사업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포스코에너지는 LNG 발전뿐만 아니라 가스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해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를 통한 수익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이번에 취득한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자격을 바탕으로 LNG터미널 연계사업을 꾸준히 전개해 가스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