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포스코건설 협력업체 금융지원 나선다

하나은행은 11일 오후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포스코건설, SGI서울보증과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 후 지성규 하나은행장(왼쪽)이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가운데), 김상택 SGI서울보증(오른쪽) 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제공]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하나은행은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포스코건설 및 SGI서울보증과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더불어 상생대출’은 담보력이 부족한 포스코건설의 중소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 받아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금융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추천하고, SGI서울보증은 추천 기업이 별도의 담보 제공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시중 대출금리 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해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 내에서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협력업체는 공사 진행에 따라 포스코건설로부터 정산받은 결제대금으로 대출을 분할상환할 수 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가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영세 자영업자 및 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각종 상생협력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 확대할 예정이며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등 기간 산업의 협력업체를 지원할 방침이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