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희 군포시장, 수해 취약현장 점검

[헤럴드경제(군포)=지현우 기자] 한대희 군포시장은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현황을 점검하고 태풍 등 재난 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지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한대희 시장은 지난 10일 산본고 인근 수리산 산림욕장 등 산사태 취약시설과 반월호수 주변 등 하천지역을 찾아 호우 피해상황을 상세히 둘러봤다. 한 시장은 현장 방문에 앞서 시청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집중호우같은 자연재난이 언제든 닥칠 수 있다. 태풍 등에 대비해 피해방지를 위한 사전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했다.

한대희시장(왼쪽 첫 번째)이 수해취약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군포시 제공]

이날 오전 현재 군포시 누적강우량은 481.5㎜를 기록하고 있다. 피해 상황은 배수구 역류 등으로 인한 주택침수 16건, 도로침수 5건, 상가침수 1건 등 30여건이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군포시는 평일과 휴일 구분없이 호우특보가 발효되면 전 직원이 24시간 순환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한시장은 지난 8일 예고없이 시청을 찾아 비상근무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