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공장서 육불화우라늄 가스누출…외부 방사능누출 없어

한전원자력연료 대전 본사 전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연료를 제공하는 한전원자력연료에서 육불화우라늄(UF6)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날 09:57경 한전원자력연료 제2공장 기화실 내부로 육불화우라늄 기화공정 중 밸브에서 가스가 누출돼 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현장에 파견하여 상세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부상자 2명은 화상 등을 입어 대전지역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처치를 받았으며,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원자력의학원)에서 정밀 피폭선량 측정 중이다.

다만 사건 당시 육불화우라늄 정화설비가 작동 중에 있어 외부로의 방사능 누출은 없었으며 공장 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가스누출사건 원인분석과 주변 방사선환경영향평가 등을 실시하고 사업자 재발방지대책 등을 철저히 검토해 핵연료주기시설 안전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