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 지역편차 심화…절반이 수도권에 몰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지역별로 편차가 커지면서 일부 지역에선 접근성이 점차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대책 마련에 나선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은행권 ATM 수는 2019년 기준 5만5800대(잠정)로 2013년 말 최대 기록(7만100대) 이후 계속 줄고 있다. 은행들이 저마다의 내부 정책에 따라 ATM을 운영하다 보니 지역별로 편차도 심하다.

국내 ATM의 절반이 수도권에 집중돼있고, 단위 면적(1㎢·반경 약 560m)당 ATM 수를 따지면 서울(약 36대)이 강원·경북·전남(0.3∼0.4대)의 약 100배 이상이다.

이에 따라 한은과 금융위는 하반기 중 은행권과 협의를 통해 ATM 설치 정보를 수집·관리하기 위한 CD(현금지급기) 공동망 정비, 데이터 표준화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작업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ATM DB(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어플리케이션(앱)도 개발하기로 했다.

앱은 소비자들에게 ATM 위치 정보 등을 제공한다. 은행권이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은은 ATM의 대체 수단으로서 가맹점 현금출금 서비스, 거스름돈(잔돈) 계좌입금서비스 등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 유통사업자들과 협력할 예정이다.

현금출금 서비스는, 소비자가 매장에서 값을 계산할 때 인출 희망금액을 더해 결제하고 결제액과 실제 대금의 차액을 현금(1회 10만원·1일 10만원 한도)으로 받는 방식이다. 현재 편의점 CU와 이마트24에서 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는 소비자가 매장에서 물품대금을 현금으로 결제할 때 거스름돈을 현금카드(모바일 카드 포함)를 통해 은행계좌(1회 1만원·1일 10만원 한도)로 받는 서비스다. 편의점 미니스톱이 이달 말 이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백화점과 이마트24도 하반기 중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 관계자는 "ATM의 급격한 감소 방지 방안은 구축된 DB를 활용, 한은 등이 참여하는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 산하 금융포용위원회에서 은행권을 중심으로 검토될 예정"이라며 "필요하면 VAN(부가가치통신망)사 등 다른 이해 관계자들도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