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로 배우는 한국어…미국·프랑스·이집트 대학서 한국어 강좌 개설

'런 코리아 위드 BTS' 교재 [빅히트 에듀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글로벌 스타 방탄소년단을 보고 한국어를 배울 수 있게 됐다. 미국, 프랑스, 이집트의 대학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자주 쓰는 표현을 담은 교재를 채택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올 가을부터 미국, 프랑스, 이집트, 베트남 등 유수 대학에 한국어 교재 ‘런 코리안 위드 BTS(Learn! KOREAN with BTS)’ 교재를 활용한 한국어 강좌가 개설된다고 11일 밝혔다.

빅히트엔터테이먼트의 교육 독립법인인 빅히트 에듀가 제작한 ‘런 코리안 위드 BTS’는 방탄소년단이 그동안 출연한 영상 콘텐츠를 활용해 만든 한국어 교재다. 멤버들이 실제로 말하는 모습과 자주 쓰는 표현을 한국어 교육 용도에 맞게 구성, 아미(방탄소년단 팬)들이 한국어를 쉽고 재밌게 배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지난 3월부터 매주 1회씩 같은 이름의 3분 내외 교육 영상을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공개해왔다. 오는 24일엔 도서 패키지로 출시한다.

미국 미들베리대, 프랑스 파리고등사범대(ENS)와 에덱비즈니스스쿨(EDHEC), 이집트 아인샴스대, 베트남 하노이국립외대와 탕롱대 등이 올 가을학기에 ‘런 코리안 위드 BTS‘를 활용한 한국어 정규 강좌를 개설한다. 빅히트 애듀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 한국외국어대학교가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하는 해외 한국어교육 진흥사업의 일환이다.

세 기관은 각각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협력, 해외에서 날로 증가하는 한국어교육 수요에 부응하는 동시에 한국 및 한국어에 대한 이해를 증진할 예정이다. ‘한국어 펠로십’ 등의 후속 프로젝트도 모색 중이다.

최영남 빅히트 에듀의 사업대표는 “해외 대학에서 ‘런 코리안 위드 BTS’를 한국어 교재로 채택한다는 것은 고무적이다”라며 “세 기관이 우리 콘텐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파트너라는 점에서 앞으로 더 큰 시너지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콘텐츠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한국어 학습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강좌의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각 해외 대학과 공유하는 역할을 하는 김인철 한국외국어대학교의 총장은 “해외의 많은 대학들이 ‘런 코리안 위드 BTS’ 강좌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KF와 함께 오프라인 강좌로도 확대할 계획이기 때문에 개설 강좌와 학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