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안전환경 포털 구축…“최장 무재해 기록 이어간다”

E1은 사업장 내 안전환경 포털 시스템을 구축하고 안전경영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E1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액화석유가스(LPG) 전문기업 E1이 작업자들의 업무 진행상황과 작업별 안전조치 사항 등을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는 안전환경 포털 시스템(SHE Portal)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전남 여수를 비롯 인천, 대산 사업장 내 안전·환경·품질 데이터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 관리할 계획이다.

E1은 최근 강화되고 있는 안전환경 규제에 발맞춰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실현하고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안전환경 포털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을 통해 직원들은 작업별 안전조치 사항 및 물질안전보건자료(MSDS) 등의 정보를 쉽게 조회할 수 있으며 모바일 기기로도 기지 내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E1은 앞으로 업무 진행상황을 단계별로 추적 관리하고, 잠재 위험식별 능력도 향상돼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1 여수기지는 1984년 3월 운영을 시작한 이래 36년 간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무재해를 이어오고 있다. 이는 국내 정유·가스업계 및 민간 에너지 업계 최장 기록이다.

E1은 아울러 설비 관련 데이터를 디지털화한 ‘설비정보 허브(HUB)’를 구축해 기지 내 빅데이터 기반을 조성하고,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플랜트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E1 관계자는 “앞으로도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통해 무재해를 지속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