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수해 복구 지원’ 성금 10억원 기탁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GS그룹은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GS에 따르면 이번 수해 복구 지원 기탁과는 별개로 각 계열사는 수해 극복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 7월 23일 이재민들의 사생활 보호와 심리적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피소 내 분리형 칸막이와 침낭, 마스크, 수면안대 등 1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GS리테일은 지난달 27일 부산 동구 소재의 한 아파트에 생수 1000여 개를 지원했으며 8월 3일에는 큰비로 피해 입은 충북 단양군 주민에게 즉석밥, 라면, 생수 등 500인분 규모의 식료품 지원했다. 아울러 지역별로 24시간 지원 요청이 가능한 핫라인을 가동하며 침수 피해 지원 및 복구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GS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위로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GS는 재난 취약계층과 피해를 본 분들의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는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구호성금 1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