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시황] 기술주(株) 차이나 쇼크…다우의 반격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뉴욕증시에서 대형 테크기업들이 주춤한 반면, 에너지·산업주들이 선전했다. 국제 유가는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돼 모처럼 반등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됐다. 다우지수는 지난 거래일보다 1.3%, 357.96포인트(p) 오른 2만7791.44를 기록했고 스탠더스앤푸어스500(S&P 500) 지수는 9.19p(0.27%) 오른 3360.57로 장을 마쳤다. 최근 7거래일 내리 오름세를 이어간 S&P500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에 찍었던 역대 최고치(3392.52)에 바짝 다가섰다.

이날 에너지, 산업주들이 모처럼 상승세를 이끌었다. 미국이 내놓을 추가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기술주 중심으로 구성된 나스닥지수는 지난 거래일보다 42.63p(0.39%) 내려 1만968.36를 기록했다. ‘MAGA’로 묶이는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알파벳(구글 모회사), 아마존 가운데 애플을 제외하고 모두 떨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위챗 등 중국 IT기업에 대한 제재명령에 서명을 하면서 미국의 IT기업들도 결국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오면서다.

최근 가파르게 오른 기술주의 밸류에이션 부담과 함께 대비 에너지·산업주들의 상대적 저평가 매력도 부각됐다는 분석이다.

국제 유가와 금값도 모두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72달러(1.7%) 상승한 41.9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석유 수요가 늘어날 여지가 있다고 전망한 게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70달러(0.6%) 오른 2039.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하루 조정을 받았으나 바로 상승 기조로 돌아섰다. 미중 분쟁 가능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70%p 오르며 93.41에 거래됐다. 미국이 내놓을 추가 경기 부양책이 경제 펀더멘털 개선에 기여할 것이란 기대가 작용한 결과다.

한편 유럽증시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과 견줘 0.31% 오른 6050.59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0.10% 상승해 1만2687.53을 기록했고, 유로스톡스(Stoxx)50 지수는 3259.71로 거래를 마쳐 전날보다 0.22%p 올랐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