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공유킥보드 업체 ‘빔’과 보험제공 MOU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KB손해보험 본사 사옥에서 박경희 경영총괄 부사장(우측)과 빔모빌리티코리아 앨런 쟝(Alan Jiang) 대표(좌측)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유 전동킥보드 모바일 플랫폼 ‘빔(Beam)’의 운영업체인 빔모빌리티코리아와 안전한 공유킥보드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출처=KB손해보험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KB손해보험은 10일 공유 전동킥보드 모바일 플랫폼 ‘빔(Beam)’의 운영업체인 ‘빔모빌리티코리아’와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안전한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KB손해보험 본사 사옥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은 박경희 KB손해보험 경영총괄 부사장과 앨런 쟝(Alan Jiang) 빔모빌리티코리아 대표를 비롯한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체결된 협약의 주요 내용은 ‘빔(Beam)’ 이용고객의 안전한 전동킥보드 이용을 위한 보험상품의 개발 및 제공과 양사 동반성장을 위한 마케팅제휴 등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B손해보험은 빔모빌리티코리아의 운영상의 과실이나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자(라이더)의 과실로 발생할 수 있는 대인사고와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본인 치료비를 보장하는 보험상품을 개발하여 제공한다.

박경희 KB손해보험 경영총괄 부사장은 “최근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용자들이 보다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