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선 효과’ 韓 조선 올 첫 세계 1위

2018년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무용제 도료가 적용된 LNG운반선의 모습. [삼성중공업 제공]

한국 조선이 지난달 수주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액화천연가스(LNG)선 발주 재개에 힘입은 결과다.

11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 68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24척 중 한국이 74%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올해 세계 선박 수주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1위를 차지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은 LNG선 4척을 포함해 50만CGT·12척을 수주했다. 이어 중국 14만CGT·8척(21%), 일본 3만CGT·1척(4%) 순이다.

올해 들어 7월까지 누적으로는 중국이 374만CGT·164척(57%)으로 1위이고, 한국 168만CGT·49척(25%), 일본 68만CGT·43척(10%)이 뒤를 이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세계 선박 발주량이 작년 동기의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1∼7월 누계 발주량이 2018년 2118만CGT에서 2019년 1573만CGT로 26% 줄어든 데에 이어 올해는 661만CGT로 58% 감소했다.

발주량 감소 이유이 대해 클락슨리서치는 투자심리 저하와 MO(국제해사기구)2020 황산화물 배출규제 도입에 따른 관망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선종별 발주량은 A-Max급(-10%), S-Max급 유조선(-6%), 컨테이너선(-11%)은 소폭 감소했고, 초대형 유조선(VLCC)(-48%), 벌크선(-74%)과 대형 LNG선(14만㎥ 이상)(-73%) 등은 크게 줄었다.

7월 말 세계 수주잔량은 6천957만CGT로 한달 전 보다 1% 감소했다. 중국(-2%), 한국(-2%), 일본(-1%) 모두 줄었다. 작년 동기 대비로 감소 폭은 일본(-35%), 중국(-11%), 한국(-8%) 순으로 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천564만CGT(37%), 한국 1천914만CGT(28%), 일본 946만CGT(14%) 순서다. 정세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