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정권 지지율 34%…2차 정권 출범 이후 최저

[로이터]

[헤럴드경제]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지지율이 2차 내각 출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NHK는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86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 아베 내각 지지율이 34%를 기록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조사 때와 비교해 2%포인트 하락한 데다, 지난 2012년 12월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로 지난달 여론조사 때와 비교해 2%포인트 상승했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정책에 기대를 갖고 있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58%로 가장 많았다.

또한 응답자 중 57%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정부가 다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필요없다는 응답은 28%에 그쳤다.

더불어 야당이 코로나19 대응 등의 심의를 위해 요구한 임시국회 소집에 대해서는 ‘빨리 열어야 한다’는 응답이 72%에 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