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민소통수석 정만호·사회수석 윤창렬…노영민 또 ‘제외’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왼쪽)과 윤창렬 사회수석.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신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사회수석엔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각각 내정했다. 앞서 정무, 민정, 사민사회수석 교체에 이어 참모진 개편이 속도를 내면서 3기 청와대 진용이 속속 갖춰지고 있다. 다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거취는 이번에도 언급되지 않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같은 청와대 일부 수석 인사를 발표했다. 지난 7일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6명의 고위 참모 중 노 실장과 김외숙 인사수석을 제외한 정무·민정·국민소통·시민사회수석 4명이 교체된 것이다. 여기에 입각설이 흘러나오는 김연명 사회수석도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한영고와 고려대를 졸업한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한국경제신문 기자 출신이다. 2002년 새천년민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정치권에 입문해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정책상황비서관과 의전비서관을 지냈으며, KT 미디어본부장, 광화문대통령 기획위원회 부위원장,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지난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강 대변인은 정 수석에 대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정치, 경제 등 각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국정 운영과 관련한 사안을 국민께 쉽고 정확히 전달해 정책 효과와 공감대 확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창렬 신임 사회수석은 원주 대성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행시 34회에 합격해 공직생활에 입문해 대부분을 총리실에서 일했다. 대변인은 윤 사회수석에 대해 “국정 전반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으로 사회분야 정책 기획 및 조정 역량이 탁월하다”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정책 수립 등 관련 업무를 원만히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정만호·윤창렬 두 수석 모두 당초 2채의 집을 소유하고 있었으나, 1채의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처분 중”이라며 “사실상 1주택자”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인사발표에서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실장의 거취는 거론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노영민 실장의 거취에 대해 “추가 인사 여부는 대통령 인사권에 관한 사항으로 답변하기 곤란하다”며 “이번 인사는 최근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이뤄진 일괄 사의에 대한 후속 조치”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번에 교체된 김연명 사회수석은 향후 개각 시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기용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