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은 고성장 선진국…신흥국은 성장동력 약화”

[123rf]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한국과 싱가포르 등이 포함된 '고성장 선진국' 10개국 경제가 2019∼2024년 6년간 연 평균 1.76%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국제금융센터가 씨티은행과 캐피털이코노믹스(CE)의 전망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관은 2019∼2024년 국제 경제성장 전망치를 연 평균 2.63%로 집계했다. 종전보다 0.7%포인트 하향 조정한 수치다.

노동, 자본, 총요소생산성 등 3가지 생산요소 가운데 자본의 성장기여분 추정치가 작년 말 플러스(0.26%)에서 올 6월 마이너스(-0.39%)로 전환돼 성장률 전망을 끌어내렸다.

CE는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따른 투자 정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더욱 심화될 것으로 봤다. 이들 기관은 올해 미국의 실질투자는 작년보다 10%, 영국과 유럽은 2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 기관은 각 국가를 고선장 신흥국, 고성장 선진국, 저성장 신흥국, 저성장 선진국 등 4개 범주로 분류했을 때 연평균 성장률을 추정했다.

2019∼2024년까지 한국과 홍콩 등 '고성장 선진국' 10곳의 성장률은 연 평균 1.76%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기관은 중국과 인도 등 '고성장 신흥국' 65개국은 3.47%, 미국과 영국 등 '저성장 선진국' 24개국은 1.07%,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 '저성장 신흥국' 10개국은 0.62%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저성장 신흥국의 성장 전망치가 다른 나라들보다 낮은 것은 노동 가능 인구 증가율 둔화, 중국 경제의 내수 중심 구조 변화, 탈(脫) 세계화 등 때문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이같은 상황은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6월에 제시한 -1.2%에서 -0.8%로 상향조정했다고 이달 발표했다. 성장률 전망만 보면 한국은 OECD 37개국 중 가장 양호하다.

김기봉 국제금융센터 연구원은 "향후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성장 전망치가 또 하향 조정될 여지가 있다"며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해 자본투입을 늘리고, 첨단기술을 육성하는 재정 정책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