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경찰개혁본부 출범…자치경찰제·국가수사본부 논의

경찰청.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경찰청이 조직내 경찰개혁 태스크포스(TF)를 확대해 ‘경찰개혁본부’를 발족했다. 자치경찰제 도입과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신설을 골자로 하는 ‘경찰 개혁 법안’이 국회에 제출된데 따른 것이다.

경찰청은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청사에서 ‘국민중심 경찰개혁본부 현판식’을 갖고 이날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현판식에서 “국민 안전, 공정한 법집행, 경찰 개혁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큰 시점”이라며 “국민의 요구에 충실히 부응하면서도, 지금의 안정적인 치안을 흔들림 없이 유지할 수 있도록 개혁 방안을 마련하고 나아가 치안 체계 개편이라는 큰 틀에서 경찰 조직을 설계해 나가기 위해 경찰개혁본부를 발족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개혁본부에서는 ▷수사권 개혁 후속 조치 ▷자치경찰제 도입 ▷정보경찰 개혁 ▷대공 수사권 이관 ▷경찰대 개혁 ▷경찰위원회 실질화 등 입법 추진 작업과 함께 경찰 조직, 사무개편에 따른 논의가 진행된다. 국수본과 관련해서는 경찰청이 최근 추진중인 ‘예방 중심으로 경찰 활동 전환’, ‘사회적 약자 보호 강화’, ‘준비된 치안전문가 양성’ 등 정책 과제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한다.

경찰개혁본부를 운영해 나갈 실무기구로 ‘국민중심 경찰개혁단’(약칭 경찰개혁단)이 신설됐다. 자치경찰추진단장(경무관)이 경찰개혁단장을 맡게 됐다.

경찰개혁단은 경찰개혁점검팀과 경찰개혁소통팀 2개 총경급 팀장 체제로 구성된다. 경찰개혁점검팀은 경찰개혁본부 운영과 과제 점검을, 경찰개혁소통팀은 개혁 과제에 대한 일선의 공감대 확보 등 실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