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반도체 공장서 질산 누출

[경북소방본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미)=김병진 기자]지난 11일 오후 10시 7분께 경북 구미 산동면 한 반도체 정밀 세정공장 옥외 탱크에 보관 중이던 질산 10ℓ가량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소방본부는 소방관 20여명과 펌프차 등을 긴급히 투입해 2시간 동안 물로 방류벽 부근에 누출된 질산을 희석했다.

또 옥외 탱크에 남은 질산 3t가량을 폐질산 저장조로 모두 옮겼다.

이번 사고로 질산이 공장 외부로 누출되지는 않았으며 인명피해도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