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김조원 공개 못할 가정사 있어…인신공격 그만해야”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다주택 논란 속에 사임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비판 여론에 대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해 “정말 잘못된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이제 그만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공직자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저런 오해를 받아도 그냥 참고 넘어가는 것”이라며 “그만둔 사람에게까지 저렇게 얘기하는 건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김 전 수석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어났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서도 “잘못된 인터뷰다. 하지 말아야 한다”며 “모르는 문제에 대해서도 이렇게 아는 척하고 얘기하면 안 된다”고 했다.

앞서 여권에서는 김 전 수석의 다주택 논란을 놓고 다수가 공개적으로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