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 시리즈’ 한달에 100억씩 팔렸다

농심 ‘깡 시리즈’(사진)가 깡 열풍을 타고 최초로 월매출이 1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월 평균 판매금액 71억원보다 40%이상 늘어난 수치다.

농심은 자사 제품 새우깡, 감자깡, 양파깡, 고구마깡 등 ‘깡 시리즈’ 4개 제품의 7월 한달 매출액이 역대 최초로 100억 원을 넘겼다고 12일 밝혔다.

농심 깡 스낵의 폭발적 인기는 지난 5월부터 시작된 가수 비의 ‘깡’ 이슈를 잘 활용한 덕분이다. 온라인에서 새우깡이 ‘밈(meme· SNS 등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복제되는 짤방 혹은 패러디물을 이르는 말)’ 현상과 함께 인기를 끌자 농심은 비를 광고 모델로 발탁하고, 적극적으로 방송 간접광고(PPL)를 진행했다. 또 일반인이 참여하는 새우깡 챌린지도 기획하는 등 발 빠른 마케팅으로 주목을 받았다.

가수 비를 모델로 선보인 새우깡 광고도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다. 유튜브에서 40여일동안 조회수 270만 건을 돌파하고, 댓글도 2300개가 넘게 달리는 등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새우깡 뿐만 아니라 나머지 깡 스낵들의 인지도가 올라간 덕분에 판매가 대폭 늘어났다”며 “조만간 새우깡 챌린지 공모전 응모작을 활용한 광고를 공개할 예정인 만큼 깡 스낵 열풍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빛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