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아이돌 불화설…리미트리스 출신 윤희석 “불화로 우울증, 불안장애”

리미트리스 [오앤오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이돌 그룹 멤버 간의 불화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에 이어 신인 그룹 리미트리스 전 멤버 윤희석도 불화설을 언급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윤희석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멤버들과의 불화로 상당한 고통을 받았다. 우울증, 불안장애, 공황장애가 심하게 왔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희석은 소속사 오앤오엔터테인먼트의 대표에게도 이런 사실을 알리고 탈퇴 의사를 밝혔으나 “대표는 ‘걔들 원래 그러니 네가 참아라’라고 하는가 하면 매번 다른 이유로 계약 해지를 미뤘다”고 했다.

오앤오엔터테인먼트는 이에 1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윤희석의 주장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오앤오는 “희석의 탈퇴 사유는 사생활 부분을 배제할 수 없어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계약 해지를 미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희석에게 소속사 계약해지와 그에 따른 절차를 이행해줄 것을 여러 차례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리미트리스는 지난해 7월 결성됐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2’ 출신 윤희석과 장문복이 속한 그룹으로 화제를 모았다. 윤희석은 그러나 지난 5월 SNS를 통해 갑작스럽게 팀 탈퇴를 알렸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