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똘똘한 한채’ 8.5억 차익…거취에는 말 아낀 靑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매각을 약속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가 11억3000만원에 팔린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노 실장이 보유했던 한신서래 아파트(전용면적 45.72㎡)가 지난달 24일 11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노 실장의 아파트 매매가는 같은 달 6일 역대 최고 금액으로 매각된 동일 면적 아파트의 거래 금액과 같은 가격으로, 노 실장은 14년 만에 8억5000만원의 차익을 보게 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15년 정도 보유한 주택임을 감안해 달라”고 말했다.

노 실장이 매각한 반포 아파트는 2006년 노 실장이 부인과 공동명의로 2억8000만원에 매입했으며, 현재는 아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지난달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고 지시한 뒤 자신도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팔았지만 강남의 ‘똘똘한 한 채’를 지켰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노 실장은 지난달 8일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못 미쳐 송구스럽다”며 반포 아파트까지 처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청와대는 그의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의 교체 여부에 대해 “인사권자(대통령)의 결정에 달린 문제”라며 “공식적인 발표 외에 섣불리 말씀드릴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사표 반려 여부 등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으나 “제가 할 수 있는 답변은 다 했다”며 마무리했다.

앞서 노 실장은 최근 부동산 정책을 두고 여론이 악화하자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며 지난 7일 비서실 소속 수석 4명과 함께 사의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정무·민정·시민사회 수석 세 자리를 교체했다.

노 실장에 대해선 당분간 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나 일각에선 교체 가능성이 여전하다는 반론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