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수해 재난지원금 2배 상향…추경은 유보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수해와 관련한 재난지원금이 200만원으로 2배 늘어난다. 4차 추경은 잠시 보류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재난지원금 현실화 수준과 4차 추경 편성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2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재난지원금을 사망의 경우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침수지원금을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2배 상향 조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주장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현 재정과 예비비 등으로 감당 가능한 상황이라는 정부의 판단 아래,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다시 판단하기로 결정을 유보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